전체메뉴
하태경 “유시민은 수구좌파…조국 변호, 삶은 소대가리가 비웃어”
더보기

하태경 “유시민은 수구좌파…조국 변호, 삶은 소대가리가 비웃어”

뉴스1입력 2019-09-01 14:12수정 2019-09-01 14: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 News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일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조국 후보자가 위선자가 아니라고 변호하는데 삶은 소대가리가 비웃을 말”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시민이 ‘수구좌파’가 됐다. ‘조국 사태로’ 좌파 내부의 잠재된 차이가 드러나고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하 의원은 “조국(후보자)이 위선자라는 건 다른 누구도 아닌 스스로 증명했다”며 “조적조란 신조어가 왜 나왔나. 조국의 그 수많은 SNS가 증거인데 유시민은 그 명백한 증거에 눈을 감고 그저 자기 세력과 좌파 기득권이 무너질까 두려워 위선의 편에 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보수 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계기로 수구보수와 개혁보수가 충돌한 것처럼 조국 임명을 두고 ‘수구좌파’와 ‘개혁좌파’가 충돌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하 의원은 “유시민(이사장)과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싸움이 그것”이라며 “박 의원은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뭇매를 맞으면서도 쓴소리를 계속하고 있다”며 “이번 싸움은 좌우의 싸움이 아닌 개혁과 수구의 싸움”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또 “보편적 정의와 선택적 정의의 싸움, 진실과 위선의 싸움”이라며 “조국이 결국 임명되더라도 좌파 내에서 수구가 누군지, 적폐가 누군지 확인했다는 것은 큰 성과”라고 평가했다.

하 의원은 “과거 한 때 개혁을 대변했다고 해서 영원한 개혁의 대변자가 될 수는 없다”며 “박 의원처럼 부단히 자기 혁신하지 않으면 유 이사장처럼 수구, 수꼴, 적폐 좌파가 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유 이사장은 전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봉하음악회 조정래 작가와의 대담에서 “조국 후보자를 위선자, 이중인격자, 피의자라고 하는 것은 다 헛소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