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중, 상호 추가관세 발효…CTA “美전자업계,관세로 이미 12조원 타격”
더보기

미중, 상호 추가관세 발효…CTA “美전자업계,관세로 이미 12조원 타격”

뉴시스입력 2019-09-01 13:18수정 2019-09-01 13: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 전자업계, 2018년 7월 이후 관세로 100억달러 타격
추가 관세로 약 520억달러 규모의 소비제품이 영향 받아

미국과 중국의 추가관세가 1일 오후 1시(한국시간)을 기해 발동됐다.

미국 CNBC는 미중 무역전쟁이 이날을 기해 새로운 단계로 진입하게 됐다며, 소비자들이 지갑에 타격을 입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애플 등 전자제품업체 및 월마트 등 유통업체 2000개사가 회원으로 있는 ‘소비자기술협회(CTA)’의 브론윈 플로레스 대변인은 1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수퍼볼게임을 신형 TV로 보고 싶다면, 조속히 구매하는 것이 좋다”며 “(연말)휴가시즌에 가격이 오르는 것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CTA에 따르면, 지난 2018년 7월 이후 전자부품 등에 대한 대중국 관세로 인해 전자제품제조업계는 이미 약 100억달러(약 12조원)의 타격을 입었다. 이런 상태에서 추가 관세로 인해 피해가 더 늘어날 것을 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CTA는 약 520억 달러 규모의 소비제품들이 관세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요기사

특히 애플 경우는 추가 관세로 약 5억 달러의 피해를 입을 것으로 JP모건 애널리스트들은 보고 있다. 이에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관세 대상이 아닌 삼성전자와 경쟁하기가 힘들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CNBC에 따르면, 애플 등 미 업체들은 관세 대상에서 제외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미무역대표부(USTR)는 지난달 초 “추가관세 대상 제품들을 위한 제외 프로세스를 진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아직 해당 프로세스는 시작되지 않았다고 CTA는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