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청문회’ 지연 조짐…검찰, 소환조사 우선 저울질?
더보기

‘조국 청문회’ 지연 조짐…검찰, 소환조사 우선 저울질?

뉴시스입력 2019-09-01 13:08수정 2019-09-01 13: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주말도 압수물 자료 분석 집중
청문회 무산 시 정치공세 부담 줄어
이르면 내주부터 관련자들 소환 전망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 관련 전방위적 압수수색이 일주일 가까이 지남에 따라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이 본격화할지 주목된다. 주말에도 압수물 분석에 매진하고 있는 검찰은 통상적인 수사 절차에 따라 이르면 내주부터 관련자 소환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지난달 27일 서울대와 부산대, 사모펀드, 웅동학원 재단 등 수십여 곳을 동시에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 분석에 집중하고 있다.

검찰은 디지털 포렌식 수사 인력을 투입해 압수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에 저장된 정보를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 조 후보자는 ▲딸의 고교·대학 입학 및 학사 과정 ▲집안 운영 사학법인 웅동학원 ▲가족 출자 사모펀드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아울러 검찰은 수사 관련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고, 해외에 머물고 있는 수사 관련자들에게는 귀국해 수사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전방위로 수사를 전개하고 있다.

주요기사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 소환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일부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소환 통보를 하고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한 일간지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전 대표이사인 성모씨에게 소환 통보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구체적 수사 상황에 대해 언급을 자제하고 있는 검찰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애초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청문회가 오는 2~3일 진행될 예정이었기 때문에 관련자 소환은 이후에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여야가 조 후보자 가족 등의 청문회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면서 이날까지도 청문회 개최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검찰은 청문회 일정 등을 고려하지 않고 원칙대로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거듭하고 있다. 그럼에도 청문회 중에 관련자를 소환할 시 ‘정치 공세’에 시달릴 수 있어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었다.

검사장 출신 변호사는 “현재는 자료를 확보한 것이고 청문회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며 “청문회 상황이 정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검찰이 함부로 먼저 나서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문회 개최가 무산되면 정치 공세의 부담마저 사라지는 것이기 때문에 검찰이 강조한 원칙 수사가 훨씬 수월해진다.

통상적인 수사 절차 따라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이 이뤄진다. 분석된 자료들을 관련자들에게 직접 확인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난 5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수사한 수사단도 압수수색 일주일 후부터 김 전 차관을 비롯한 관련자 소환 조사를 시작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의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는 압수수색 후 일주일이 지나는 내주부터 본격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검사 출신 한 변호사는 “압수물 양에 따라 차이가 있어 시기를 특정하기는 힘들지만, 분석이 끝나면 소환 절차에 돌입하는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