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일 ‘조국 청문회’ 데드라인…여야, 극적 합의 이룰까
더보기

1일 ‘조국 청문회’ 데드라인…여야, 극적 합의 이룰까

뉴스1입력 2019-09-01 07:08수정 2019-09-01 0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 News1

1일 국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여부를 가를 데드라인을 맞지만 합의를 할지 미지수다.

여야가 애초 합의한 대로 2~3일 조 후보자의 청문회가 열리기 위해서는 이날까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인사청문 실시계획서와 증인·참고인 채택 등이 이뤄져야 한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달 30일에도 전체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와 증인·참고인 채택 등을 처리하려 했으나 무산된 바 있다.

조 후보자의 청문회에 출석할 증인·참고인을 두고 여야의 의견이 크게 엇갈리고 있는 탓이다.

주요기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의 가족이 청문회 증인 또는 참고인으로 출석하는 것은 안 된다는 입장인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가족이 반드시 청문회에 참석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한편 지난달 31일에도 여야는 주말을 잊은 채 조 후보자의 청문회를 둘러싸고 날 선 공방을 이어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정치공세에 몰두하느라 국무위원을 검증해야 하는 국회의 법적 의무마저 저버렸다”며 “사실상 청문회를 개최할 의지도 없고 정치공세를 유지하겠다는 뜻,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같은 날 오전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과 청와대는 ‘대국민 사기청문회’를 기획하고, 민주당은 증인채택 반대도 모자라 기습적인 안건조정 신청이라는 꼼수를 썼다”며 “앞에서는 청문회를 하자고 하고 뒤에서는 청문회를 무산시키려는 기만적 술수”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오후에는 광화문에서 장외집회를 열고 여론몰이에 나서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황교안 대표는 “정부는 말할 때마다 평등을 얘기하고 공정을 얘기하고 정의를 얘기했다. 조 후보자도 마찬가지”라며 “그런데 조 후보자의 아들, 딸들 모두 특권 교육을 받았고 특권을 통해 남들이 하지 못한 것들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