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패스트트랙 경찰 소환?…국회의장부터 수사하라”
더보기

나경원 “패스트트랙 경찰 소환?…국회의장부터 수사하라”

뉴시스입력 2019-08-30 10:45수정 2019-08-30 10: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패스트트랙 폭거 본질은 의장의 불법 사보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 경찰 소환에 대해 “야당을 흔들기 위한 소환에 응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한국당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아시다시피 이 패스트트랙 불법 폭거의 본질은 다른 것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국회의장의 불법 사보임부터 시작이 된 것”이라며 “순서대로 해라. 국회의장 수사부터 먼저 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여당이 불법적으로 폭력을 행사한 것부터 시작이 됐다”며 “따라서 이 수사의 순서로 보아 당연히 국회의장부터 소환해서 조사하는 게 맞음에도, 이 경찰 소환은 매우 정치적으로 이루어졌다는 의심이 상당히 들고 있다”고 말했다.


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 “지금 여당은 사실상 청문회를 보이콧하고 있다고 본다. 맹탕 청문회, 또는 청문회 없는 임명 강행을 위해 보이콧하는 것”이라며 “핵심증인을 하루 빨리 여당이 채택하고 오늘이라도 해서 청문회 일자가 채택되면 하루 정도 순연하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향후 청문회 일정에 대해서도 “그대로 진행하겠다. 야당에게 있어 국회는 중요한 투쟁의 장이므로 함부로 국회를 버리진 않는다”면서도 “그런데 중요한 것은 선거법에 대해서는 일체의 흥정형 정치 협상은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