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음 잠깐 참으면 한 생명 살려” 유영민 과기장관도 ‘소생 캠페인’
더보기

“소음 잠깐 참으면 한 생명 살려” 유영민 과기장관도 ‘소생 캠페인’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9-08-30 03:00수정 2019-08-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이 동아일보 ‘닥터헬기 소리는 생명입니다(소생) 캠페인’에 참여한 뒤 29일 동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소생 캠페인은 닥터헬기 소음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줄이고 닥터헬기 운영을 늘리기 위해 시작된 캠페인이다.

유 장관은 영상에서 “닥터헬기는 중증외상환자를 골든타임에 구하기 위한 하늘의 구급차지만 이착륙 때 발생하는 소음에 따른 민원으로 운항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빨간 풍선을 터뜨렸다. 유 장관은 “닥터헬기 소음 크기는 약 115데시벨(dB)로 풍선 터지는 소리와 비슷하다. 국민 여러분이 이 정도 불편만 감수해 준다면 소중한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며 닥터헬기에 대한 국민의 응원과 지지를 호소했다. 유 장관은 “과기정통부도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 기술로 응급의료서비스를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캠페인의 다음 참가자로 김미숙 한국원자력의학원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지목했다.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주요기사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소생 캠페인#닥터헬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