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유조선 나포 막기 위해 이란 겨냥 사이버공격 감행
더보기

美, 유조선 나포 막기 위해 이란 겨냥 사이버공격 감행

뉴시스입력 2019-08-29 12:49수정 2019-08-29 12: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혁명수비대 데이터 베이스 파괴
무인기 격추 이후 트럼프 승인 얻어 작전 실행

미군이 지난 6월 사이버공격을 통해 이란 혁명수비대의 핵심적인 데이터 베이스를 파괴, 이란이 유조선을 나포하고 해상 운송로를 봉쇄하려는 시도를 저지할 수 있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미국 관리들을 인용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슬람혁명수비대가 사용하던 데이터베에스에 대한 미 사이버사령부의 공격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 이뤄졌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 사이버사령부의 공격을 승인한 날짜는 지난 6월21일로 그는 이날 이란에 대한 군사공격을 승인했다가 실행 10분만에 전격 중단시켰다.


미국 관리들에 따르면 현재 이란은 지난 6월20일 감행된 미군 사이버 공격으로 파괴된 정보를 복구하고 군사 통신 네트워크를 포함한 일부 컴퓨터 시스템을 오프라인 상태로 운영하려고 시도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엘리사 스미스 미 국방부 대변인은 28일 발표한 성명에서 “정책 및 안전상의 이유로 사이버공격의 성격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설명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익명의 관리들은 사이버사령부의 공격은 수개월 전부터 계획됐던 것이라며 지난 6월 오만해에서 유조선 2척이 정체불명의 공격을 받은 뒤 미 국방부가 사이버사령부에 작전 실행을 지시했다고 WP는 보도했다.

이들 관리는 무인기 격추에 미군 당국이 사이버공격으로 대응한 것은 미 국방부가 사이버 작전의 범위를 넓히고 있다는 사실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 6월20일 미국의 무인기가 자국 영공을 침범해 격추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측은 드론 격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드론이 격추 당시 이란 해안에서 34㎞ 떨어진 지점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WP는 사이버사령부가 중동 지역을 관할하는 미 중부사령부와 협력해 작전을 수행했다며 사이버공격이 지역 사령관들에 의해 전략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작전은 항해의 자유를 보장하는 데 목적이 있었다고 미국 관리들이 밝혔다.

미국 관리들은 사이버사령부의 작전은 제한적으로 진행됐다며 이란의 미사일이나 미사일 시스템을 겨냥한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한 관리는 “작전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오판의 위험성이 존재한다”며 “이란이 미국이나 이스라엘 시설에 대해 사이버공격을 감행하며 반격에 나설 수도 있다. 그러나 이번 경우 이란이 보복에 나서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