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재개발원-서울연구원-SH공사, 강북으로 옮긴다
더보기

인재개발원-서울연구원-SH공사, 강북으로 옮긴다

한우신 기자 입력 2019-08-29 03:00수정 2019-08-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4년까지… 강남-북 균형발전 유도 서울시가 강남 소재 소속 공공기관을 강북으로 이전한다. 서울시는 인재개발원, 서울연구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를 2024년까지 강북 비도심권으로 옮긴다고 28일 밝혔다. 서초구 서초동 인재개발원은 강북구 수유동 영어마을 수유캠프, 서초동 서울연구원은 은평구 녹번동 서울혁신파크, 강남구 개포동 SH공사는 중랑구 신내2지구로 각각 이전한다.

강남권 공공기관의 강북 이전은 지난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 생활을 마치며 내놓았던 정책이다. 공공기관을 강북 비도심권으로 옮기면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고 강남과 강북의 균형 발전을 이루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인재개발원이 들어설 영어마을 수유캠프 부지는 우이신설선 가오리역 등과 가까워 접근성이 좋으며 주변에 산지가 있어 교육환경에 적합하다는 점이 고려됐다. 서울연구원이 서울혁신파크로 이전하면 기존에 입주한 여러 기관과의 연구 교류가 가능하다. 신내2지구는 공공주택 등 베드타운이 주로 들어서 도시 자족기능이 상대적으로 낮다. SH공사의 이전으로 인구 유입, 임직원의 소비 지출 등이 기대된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주요기사
#서울#공공기관#강북#균형 발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