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기 55% “추석 자금사정 곤란”…56.5% “임금 상승 때문”
더보기

중기 55% “추석 자금사정 곤란”…56.5% “임금 상승 때문”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28 16:51수정 2019-08-28 17: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추석을 앞둔 중소기업의 55%가 자금사정 곤란을 호소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추석을 앞두고 83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중소기업 추석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 기업의 55%가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추석자금 사정 곤란 업체 비중 51.9%보다 3.1%p 증가한 수치다. 곤란 업체의 비율은 최근 4년 연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자금사정 곤란 원인으로는 ‘인건비 상승’(56.5%)이 가장 많았다. 이어 ‘판매부진’(54.7%), ‘판매대금 지연 회수’(25.3%) 등 순이었다.

주요기사

금년 추석에 필요한 금액은 평균 2억1200만 원이었다. 필요자금 중 확보하지 못해 부족한 금액은 5900만 원이었다.

추석자금 확보 방법으론 ‘결제 연기’(51.7%), ‘납품대금 조기회수’(37.9%), ‘금융기관 차입’(30.8%) 등이 있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상여금(현금) 지급 예정 업체는 55.4%였다. 추석 연휴 후무 계획은 평균 3.9일이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최근 몇 년간 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추석 자금사정이 지속적으로 안 좋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외여건의 불확실성 증가, 투자 및 수출부진 지속, 판매부진에 따른 내수침체 등 경기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중소기업들의 자금사정도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인건비와 원부자재 구입에 주로 쓰이는 추석자금은 새로운 상품이나 정책을 마련하는 것보다 집행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금융당국에서 추석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자금흐름을 면밀하게 점검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