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압수수색 당한 범죄혐의자 청문회? 잘못된 선례될 것”
더보기

홍준표 “압수수색 당한 범죄혐의자 청문회? 잘못된 선례될 것”

뉴스1입력 2019-08-28 15:31수정 2019-08-28 15: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경남 창녕함안보 좌안 공터에서 열린 ‘낙동강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 해체저지 범국민 투쟁대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19.8.14/뉴스1 © News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8일 전날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과 관련된 압수수색을 전격 실시한 것에 대해 “중요 범죄 혐의자로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한 사람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면 극히 잘못된 선례를 남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문회를 거부할 이유와 명분은 충분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얼마든지 청문회를 대신할 장외 공격과 투쟁을 대대적으로 할 수 있다”면서 “중요 범죄 혐의자를 청문 석상에 앉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또 “비록 첫 스텝이 꼬였지만 지금부터라도 정공법으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한국당은 이날 경기도 용인시 중소기업인력개발원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찬회 도중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내달 2일과 3일 예정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보이콧’ 여부를 포함한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날 의총에서 나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피의자에 대한 청문절차’ 자체가 옳지 않다며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한국당 의원 다수는 ‘여야 합의 번복 역풍 우려’ ‘청문회를 통한 진상규명’을 주장하며 반대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최종결정을 유보한 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