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대 82학번 동기’ 원희룡, 조국에 “이쯤서 그만하자”
더보기

‘서울대 82학번 동기’ 원희룡, 조국에 “이쯤서 그만하자”

최현정 기자 입력 2019-08-28 11:22수정 2019-08-28 16: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원더풀TV 갈무리

원희룡 제주지사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더 이상 순수했던 동시대 386세대를 욕보이지 말고 이쯤에서 그만둬야 한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원 지사와 조 후보자는 1982년 서울대 법대에 나란히 들어간 82학번 동기다.

원 지사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원더풀TV’에 올린 ‘친구 조국아, 이제 그만하자’라는 동영상에서 “제가 친구로서 조국 후보에게 정말 권한다. 대통령이 강행해서 문재인의 조국이 될지 모르나 국민의 조국으로선 이미 심판을 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조국이 현재까지 보여준 모습으로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라며 “진영 논리에서 편싸움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서 밀고 가야 한다는 논리다. 얼마나 편 가르기 논리이고, 꼰대 집권 386세대의 폐해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야말로 ‘쌍시옷86’이 될 수 있다”라면서 “민심 이반에도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밀어붙이면 형식적인 장관이야 되겠지만, 정권의 종말을 앞당기는 역풍, 민심 이반이 어마어마한 감당이 안 되는 수준으로 밀려오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요기사

조국 겨눈 윤석열의 檢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되자 검찰이 칼을 꺼내 들었다. 27일 검찰이 한영외고, 고려대, 단국대 등 30여 곳을 압수수색하면서 현 정부가 사법개혁의 투톱으로 낙점한 조 후보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면충돌하는 상황이 펼쳐졌다. 이날 오후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사진). 윤 총장이 서울 서초구 대검청사에서 점심 식사를 마친 뒤 집무실로 돌아가고 있다. 최혁중 sajinman@donga.com·박영대 기자
원 지사는 “저는 집권 386세대, 이념을 고집하는 386세대가 진보 꼰대라고 생각하고 그런 말에 동의한다”라며 “시대가 바뀌었는데 자신들이 진리라고 생각하는, 시대착오적이고 번지수가 잘못된 화석화된 80년대 운동권 이데올리기가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그는 “386세대는 왕년에 모든 걸 희생해서 세상을 바꾸려 했다며 지금 젊은 세대들에게 강요하고 가르칠 게 아니라, 젊은 세대들이 현재와 미래에 대한 불안들을 해소해 주어야 한다”라며 “우리 386세대도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기득권을 나눠야 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386세대는 1980년대 대학을 다닌 1960년대 출생한 세대로 당시 군사 정권에 저항해 민주화 운동과 노동 운동을 주도했던 세대다. 1990년대 들어 30대가 된 이 세대는 정치 사회 경제 전반에서 활발한 활동을 시작했고, 386세대로 이름 붙었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