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수사받는 법무장관 있을수 없다”
더보기

한국당 “수사받는 법무장관 있을수 없다”

최고야 기자 , 용인=조동주 기자 입력 2019-08-28 03:00수정 2019-08-28 0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조국 의혹 동시다발 압수수색]
사퇴 촉구하며 특검 요구 방침… 김형오 “의원직 걸고 임명 막아야”
조국 사퇴 촉구하는 한국당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검증 단계에서 이렇게 수사를 받는 후보자가 과연 법무부 장관을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자유한국당은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실시를 놓고 “검찰 수사를 받는 법무부 장관은 있을 수 없다”며 자진 사퇴를 주장했다. 이날 경기 용인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 연찬회에서는 “조 후보자를 낙마시키는 데 실패하면 한국당의 존재 의미를 되묻게 될 것”이라며 강력한 투쟁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황교안 대표는 연찬회 모두발언에서 “조 후보자 임명만큼은 무슨 일이 있어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며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권의 모든 적폐를 다 담고 있다”고 했다. 연찬회 강사로 초청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조국 대전’에서 실패하면 민심이 떠나는 정도가 아니라 존재 의미를 되묻게 될 것”이라며 “의원직을 걸고 조 후보자 임명을 막아야 한다. 자결한다는 시도로 죽음을 불사하고 투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검찰의 진의를 아직 알 수 없다고 보고 지속적으로 특검 도입을 주장할 방침이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 대책 TF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수사가 끝나기 전에 (조 후보자가) 장관에 임명된다면 수사를 병행하게 된다”며 “조 후보자는 사법개혁을 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스스로 사퇴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 후보자 의혹에 면죄부를 주려는 의도도 있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진실규명 또는 면죄부) 두 가지 의도가 다 있을 수 있다. 수사가 제대로 되는지 지켜보겠다”며 “하지만 결국 이 사건은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최고야 best@donga.com / 용인=조동주 기자
관련기사
#조국 의혹#자유한국당#자진 사퇴 주장#검찰 압수수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