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여야, 조국 청문회 9월 2~3일 이틀 간 진행 합의
더보기

[속보]여야, 조국 청문회 9월 2~3일 이틀 간 진행 합의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8-26 16:01수정 2019-08-26 17: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오는 9월 2~3일 이틀간 열기로 26일 합의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소관 상임위원회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김도읍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간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놓고 담판을 시도한 결과 이같이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인사청문회 법정시한인 30일까지 청문회를 하루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반면 한국당은 조 후보자 의혹이 많은 만큼 9월 초 3일간 청문회를 열자고 맞섰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한 가운데 바른미래당에서 이날 9월 초 이틀 청문회를 열자는 중재안을 제시했다. 이 중재안을 민주당과 한국당이 받아들이면서 우여곡절 끝에 조 후보자 청문회 일정이 잡혔다.

주요기사

송 의원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법상 9월3일에 청문회를 하는 것은 권한 밖이지만, 그렇지 않으면 (한국당이) 못하겠다고 하니, 조 후보자가 직접 답해야 하는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봐서 9월 2일이 넘는 9월3일도 수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이뤄지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져야 한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김 의원은 “이틀 하는 것이 법 위반이라고 하는 데 아니다. 적법하다는 건 한국당·바른미래당이 똑같이 해석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8월 중에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은 절차적·물리적으로 불가능해 3일간 실시를 주장했고, 인사청문회를 하지 않겠다고 주장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 “민주당과 조 후보자는 증인·참고인 문제에 대해 일절 거부 없이 야당에서 요구하는 대로 전격적으로 수용해 달라는 당부를 드린다”며 “여느 청문회처럼 증인·참고인을 이러저러한 이유로 수용하지 않고 시간을 보내면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송 의원은 “필요한 증인은 당연히 채택해서 청문회에서 확인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면서도 “미리 단정해서 야당 요구하는 것을 다 수용해야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요구이며, 지나친 요구”라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