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영민 “지소미아 종료,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마땅한 일”
더보기

노영민 “지소미아 종료,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마땅한 일”

뉴시스입력 2019-08-26 15:44수정 2019-08-26 15: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부당한 처사에 아무 일 없다는 듯 연장 못해"
"지소미아 종료, 국익 신중히 따져 판단한 결과"
"독도 훈련은 우리 주권…日 정부 나설 일 없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26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일본이 안보상 우호 국가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함으로서 양국간 신뢰를 깨뜨린 것에 대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마땅한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소미아 종료와 동해영토수호훈련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일본의 이율배반적인 태도와 부당한 처사에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지소미아를 연장하는 것은 자주국가로서 당당하지 못한 태도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대한 상황 변경이 있는데도 과거처럼 의존적인 태도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문제의 근원적인 해결은 물론이고 건설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위해서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현재의 상황과 미래의 외교·안보까지 내다보면서 국익을 신중하게 따져서 판단한 결과였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노 실장은 동해 영토수호훈련에 대한 일본의 반발에 대해 “우리 영토를 지키기 위한 정례적인 훈련이다. 전적으로 우리의 주권사항이다. 시비의 대상이 될 수 없다. 일본 정부가 나설 일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그는 “일본의 독도 시비는 일본 제국주의의 한국 침략에 대한 사죄와 반성, 그 진정성을 의심케 하는 것이고 대한민국의 완전한 자주 독립을 부인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규정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