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예결위·교육위도 조국 공방…유은혜 “학회 조사결과 보고 조치”
더보기

예결위·교육위도 조국 공방…유은혜 “학회 조사결과 보고 조치”

뉴스1입력 2019-08-26 12:37수정 2019-08-26 12: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9.8.26/뉴스1 © News1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및 특혜입학 의혹에 대해 “지금 학회 측에서 조사하고 있기 때문에 조사 결과를 보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6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조사 결과가 나와야 (필요한 조치가 무엇인지) 판단할 수 있다”며 이렇게 답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을 지낸 과학자 출신 신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2주 인턴을 하고 SCI 논문의 1 저자가 됐다”며 “1 저자가 될 확률이 거의 없는 고등학생한테 1 저자를 강탈당한 것이라 생각한다. 연구 부정이다”라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박사학위의 경우도 SCI 논문에 등재하느냐 못하느냐를 가지고 3년 안에 끝나냐, 1~2년을 더하느냐가 결정되는 케이스가 많다”며 “제가 있던 연구소는 2, 3저자 논문이 수십편이 있어도 1저자 논문이 없으면 응시원서를 내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저자의 기여도라든가 이런 것들이 굉장히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같은 시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도 조국 후보자 딸의 논문 및 특혜입학 의혹을 놓고 여야가 충돌하며 파행됐다. 회의 개의 1시간 만에 산회했다. 관련 자료 제출을 놓고 여야 간 고성이 오가며 분위기가 격앙됐다.

이찬열 교육위원장은 “유은혜 장관 잘 들으라”며 “조국 후보자 딸의 논문과 장학금, 사학 관련 의혹들에 교육부도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위원장은 “대학 입시 관련 부분은 수시와 학종의 근본 의문 수준까지 와있다”며 “교육부가 청문회에서 다룰 일이라고 뒷짐을 지면 교육의 근간이 흔들린다”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교육부는 국민이 납득할 만한 대책을 마련하고 의원이 요청한 자료를 모두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