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신환 “국민청문회는 불법”…9월 첫주 이틀간 조국 청문회 제안
더보기

오신환 “국민청문회는 불법”…9월 첫주 이틀간 조국 청문회 제안

뉴스1입력 2019-08-26 10:40수정 2019-08-26 10: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19.8.26/뉴스1 © News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6일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민청문회’는 불법이라고 일축했다. 대신 자유한국당의 3일 청문회보다 일정을 하루 짧게 잡은 9월 첫주 이틀 청문회를 제안하는 등 중재안을 내놨다.

그동안 여야 협상이 난관에 부딪힐 때마다 중재자를 자처한 오 원내대표는 이번에도 중재안을 꺼내 들었다. 오 원내대표의 이틀 청문회 제안의 배경에는 법에 없는 민주당의 국민청문회와 국회법에는 있지만 관례상 대부분 하루만 해온 청문회 사이에서 접점을 찾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2006년 유시민 보건복지 장관 후보자, 2013년 현오석 기획재정부 장관,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 등이 이틀간 청문회를 개최한 적이 있는 만큼 민주당도 거부할 명분을 찾기 어렵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 민주당과 조 후보자가 국민청문회 운운하는 것은 편법으로 국민을 우롱하겠다는 발상”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국회와 여론 검증에서 막다른 골목에 몰리자 홍위병을 동원해 물타기를 하겠다는 것인데 바른미래당은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조 후보자에 제기되고 있는 의혹은 검증해야 할 가지 수만 10여개가 넘는다”며 “이 모든 의혹을 단 하루 인사청문회를 열어서 규명하자는 것은 사실상 청문회를 하지 말자는 얘기와 같다. 바른미래당은 여야가 입장 절충을 해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9월 첫 주에 이틀 간 개최할 것으로 제안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과거 장관 후보자들도 이틀간 청문회를 개최한 경우가 있다”며 “민주당은 온갖 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조 후보자의 방패 노릇을 중단하고 하루만 인사청문회를 개최하자는 주장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교육부에 고려대와 부산대 특별 감사, 의학전문대학원,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 전수 조사 등도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장녀의 입시부정 사건은 결코 우연의 일치가 아니라 자기 자식 의사 만들기를 위해 집안의 재력, 엄마의 인맥, 관련자들의 정보력을 총동원해서 기획하고 실행에 옮긴 장기 프로젝트”라며 “교육부는 ‘불법·위법한 사안이 있으면 조치하겠다’는 정신 나간 소리를 중단하고 즉각 조 후보자 장녀의 고려대와 부산대 의전원 입학 경위에 대한 특별감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 후보자는 어제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고 국민 앞에 머리를 숙였지만 이것은 사과가 아니라 물 타기에 불과한 것”이라며 “지금 국민들이 조 후보자에게 분노하는 이유는 불철저하고 안이해서가 아니라 지독스러우리만큼 철저하고 주도면밀한 입시기획을 통해 자신의 장녀를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시켰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고 말하지만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하는 조 후보자가 나 아니면 검찰개혁이 안 된다는 식으로 나오는 것은 과대망상이자, 국가 사법체계에 대한 모독”이라며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최근 당내 갈등과 관련 손학규 대표를 향해 추석 전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