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한미훈련에 “완전한 돈낭비…축소훈련도 불필요”
더보기

트럼프, 한미훈련에 “완전한 돈낭비…축소훈련도 불필요”

뉴시스입력 2019-08-26 08:16수정 2019-08-26 08: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한국이 워게임하는데 화가 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완전한 돈낭비( a total waste of money)”로 표현하면서 또다시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백악관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발언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양자회담 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행복하지 않다. 하지만 다시한번 말하는데, 그(김정은)는 약속을 어기지 않았다. 우리는 대화한다. 지난 주 그로부터 아주 멋진 편지를 받았다. 그는 한국인 ‘워 게임’을 하는데 화가 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진실을 알고 싶다면, 나도 그런 것(워 게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개입하고 싶지 않다. 그들이 (훈련을)하기를 원한다면 할 수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필요하다고 생각하면 할 수있다. 하지만 나는 완전한 돈낭비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들은 수정된 형식(a modified version)으로 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배석하고 있던 존 볼턴 국가안보 보좌관에게 “정확히 말해달라”고 요구했고, 볼턴 보좌관은 “그렇다. 아주 많이 수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수정된 버전이다. 하지만 나는 솔직히 (수정된 훈련도)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아마도 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