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공 세리머니
더보기

고공 세리머니

동아일보입력 2019-08-24 03:00수정 2019-08-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로축구 K리그1 경남의 제리치(오른쪽 뒷모습)가 23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수원과의 경기에서 전반 27분 선제골을 터뜨린 뒤 팀 동료 룩과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제리치는 전반 44분에도 추가골을 넣으며 팀의 2-0 완승을 이끌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