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취임후 최고 부정지지율 49%…조국 거취 영향 미칠까
더보기

文대통령, 취임후 최고 부정지지율 49%…조국 거취 영향 미칠까

뉴스1입력 2019-08-23 15:18수정 2019-08-23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시절 서울 영등포 하자센터에서 당시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과 ‘새 정치 대담’을 하고 있다. © 뉴스1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가 이른바 ‘조국발(發) 후폭풍’으로 인해 취임 후 두번째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일본발 경제 보복 국면에서 상승세를 타던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휘청거리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20~22일 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부정 평가는 2주 전보다 6%p 상승하면서 49%까지 치솟았다.(전국 성인 1002명 대상, 응답률 15%,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는 취임 후 가장 높은 직무 평가 부정률로, 올해 4월 첫째 주에 이어 두 번째다.


특히 직무 부정 평가 이유로 ‘인사 문제’가 9%p나 오른 9%로 집계되며 오랜만에 상위권(3위)에 올랐다.

정책별 평가를 봐도 공직자 인사는 이번 조사에서 가장 낮은 긍정률(24%)을 기록했다. 부정률은 최고치(53%)였다.

갤럽은 “공직자 인사 분야는 지난해 5월까지 긍정 평가가 많았던 분야지만 지난해 8월 긍·부정률이 처음으로 역전됐고 이후 긍정률은 점진적으로 하락해 이번 조사에서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장관급 후보 7인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로 보냈으나 일정이 확정되지 않고 있다. 특히 조국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의혹이 터지면서 여야 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 부평 평가가 4월 취임 후 처음으로 최고치(49%)를 찍었을 때도 인사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부정 평가자들은 당시에도 장관 임명 강행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사퇴 등 인사 문제를 많이 지적했다. 하지만 인사 문제 부정 평가 비중은 5%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에서 9%인 것과 비교하면 인사 문제에 대한 민심이 더 싸늘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의 이번주 국정 수행 지지율은 2%p 하락한 45%로 나타났다.

갤럽 조사에서 부정률이 긍정률을 넘는 데드크로스 현상이 나타난 것은 5월 셋째 주 이후 약 석 달 만이다. 당시는 부정평가(47%)가 긍정평가(44%)보다 3%p 높았다.

연령대별 긍/부정률도 20대 42%/46%, 30대 63%/31%, 40대 52%/44%, 50대 39%/58%, 60대 이상은 35%/58%로 30~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률이 긍정률을 앞섰다.

인사청문회 보이콧 카드를 검토하는 야권이 조 후보자 이슈를 오랜 기간 끌고 갈 경우 문 대통령 국정 수행 부정 평가가 처음으로 50% 선을 넘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는 당·청의 부담도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날(22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여론 조사에서도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부정평가는 49.2%로 긍정평가(46.7%)를 앞서며 6월 3주차 이후 9주 만에 데드크로스 현상을 보였다.(전국 성인 1507명 대상, 응답률 4.2%,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5%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