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딸 논문 관련 의사단체에 고발 당해
더보기

조국, 딸 논문 관련 의사단체에 고발 당해

황성호 기자 , 한성희 기자 , 박성민 기자 입력 2019-08-23 03:00수정 2019-08-23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파문 확산]소아의학회 “명백한 연구윤리 위반”
조국 딸 기여도 규명할 연구노트… 논문 지도교수 “갖고있지 않아”
병리학회, 교수에 2주내 소명 요구
단국대 “조국 딸 논문 조사위 구성”… 대한의학회 “제1저자 자격 의심” 22일 오전 강내원 단국대 연구윤리위원회 위원장(교무처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가 의학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과정의 적절성을 심사하는 회의를 하기 위해 경기 용인시 단국대 연구원동에 들어서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 오전 대한의학회는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논문 논란에 대해 논의한 뒤 조 씨의 논문 제1저자 자격이 의심된다고 밝혔다. 문화일보 제공·용인=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딸 조모 씨(28)가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대한병리학회 논문의 책임저자인 단국대 의대 소아청소년과 A 교수가 대학 측에 “논문 작성 당시 ‘연구노트’를 갖고 있지 않다”고 답변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단국대 관계자는 “(사전 조사에서) A 교수 측에 가장 먼저 질문을 한 것은 ‘연구노트’의 존재 유무”라면서 “A 교수는 ‘10년 전 논문이라 연구노트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어 “과학 관련 학회에서 본인이 쓴 연구노트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건 일반적이지 않은 일”이라고 했다.

연구노트란 연구 데이터를 기록하는 것으로 논문의 설계와 저술까지 담당하는 책임저자나 1저자가 주로 쓴다. 하지만 A 교수가 연구노트의 존재를 부인함에 따라 조 씨의 1저자 기여도에 대한 은폐 의혹이 제기될 수 있다.

단국대는 경기 용인시 죽전캠퍼스에서 연구윤리위원회를 비공개로 열어 조 씨 논문의 연구 부정 의혹을 밝히기 위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윤리위 관계자는 “크게 봤을 때 언론에서 제기된 모든 의혹을 다루게 된다”고 말했다. 다만 1저자 자격 등에 대한 최종 결론이 나오기까지 최대 3개월가량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대한병리학회는 조 씨의 기여도를 확인하기 위해 A 교수에게 2주 안에 소명할 것과 연구노트 등 증거자료를 함께 제출하라는 내용증명을 보냈다. 연구노트 제출은 의무 사항이 아니어서 A 교수는 논문 제출 당시 연구노트를 내지 않았다고 대한병리학회 측은 밝혔다. 대한병리학회 편집위원회는 조 씨의 기여도를 확인한 뒤 논문 철회나 저자 수정을 논의하기로 했다.

조 씨는 한영외국어고 2학년에 재학 중이던 2008년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 논문의 1저자로 이듬해 기재됐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조 후보자를 업무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의사회 측은 “의학 논문은 방학숙제가 아니다. 고등학생을 대한병리학회 공식 논문의 저자로 올리는 것 자체가 명백한 연구윤리 위반”이라고 밝혔다.

황성호 hsh0330@donga.com·한성희·박성민 기자


#조국 딸#조국#대한병리학회#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