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상정 “조국 딸,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2030 상실감과 분노”
더보기

심상정 “조국 딸,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2030 상실감과 분노”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8-22 11:37수정 2019-08-22 11: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다”고 사실상 비판적 견해를 보였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그동안 조 후보자는 위법이냐, 아니냐의 법적 잣대를 기준으로 의혹 사안에 대응해왔다”며 “국민은 ‘특권을 누린 게 아닌가 그리고 그 특권은 어느 정도였는가’를 묻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며 “딸에 대한 의혹은 신속히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칼날 위에 선 자세로 성찰하고 해명하기 바란다”며 “조 후보자로 인해 누구의 말도 진정성이 믿겨지지 않는 정치적 허무주의와 냉소주의가 확산되는 건 경계돼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조 후보자에 대한 사안은 개혁이 걸려 있는 문제”라며 “개혁을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세력의 의혹제기만으로는 판단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어디까지가 의혹이고 어디까지가 실체적 진실인지 명확히 규명돼야 한다”며 “정의당은 조 후보자의 정확한 해명과 실체적 진실을 바탕으로 검증작업을 해나갈 것이다. 그리고 그 검증 결과에 기초해 단호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박예휘 청년 부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할 것, 과정은 공정할 것,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제 이 문장은 ‘기회는 기득권에만 평등하고, 과정은 기득권에만 공정하고, 결과도 기득권에만 정의로울 것’이라고 변질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개혁의 정당성을 담보할 인사가 맞는지 대통령과 조 후보자 본인은 진지하게 스스로 물어달라”고 주문했다.

이정미 전 대표 역시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들이 불법이냐, 아니냐를 묻고 있는 게 아니다”라며 “사회적 지위가 있는 부모, 좋은 집안의 출신들이 누리는 특권이 조 후보자 딸에게도 그대로 나타났다는 것에서 공정에 대한 조 후보자의 감각을 묻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에 외고·특목고에 대학 진학을 위해 그런 과정이 있었다고 해도 진보적인 지식인이었던 조 후보자가 학벌 대물림, 관행들을 모두 했다는 데 많은 실망을 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이 단지 조국이기 때문에 무조건 오케이할 것이라고 예상한다면 착각”이라며 “철저하게 국민 눈높이에서 최종적 결정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정의당이 임명을 반대하면 모두 낙마해 이른바 ‘데스노트’라는 이름이 붙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