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7월 서울 주택 거래량 1.2만건…전년比 4.3% 늘었다
더보기

7월 서울 주택 거래량 1.2만건…전년比 4.3% 늘었다

뉴스1입력 2019-08-22 11:01수정 2019-08-22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송파구 잠실5주공 아파트 단지. © News1

지난달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이 1만2000여건을 기록하며 지난해보다 4% 넘게 상승했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7월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6만7349건으로 1년 전(6만3687건)보다 5.7% 늘었다. 6월보단 22.7% 증가했다.

반면 최근 5년 평균치(8만9128건)에 비해선 24.4% 감소했다. 올들어 7월까지 누계 기준으론 38만1457건으로 전년 동기대비(50만1082건) 23.9% 줄었다. 5년 평균(57만8501건)보다도 34.1%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거래량(3만4471건)이 지난해보다 2.9% 늘었고 이중 서울은 1만2256건으로 4.3% 증가했다. 지방(3만2878건)은 8.9% 늘었다.

주요기사

유형별로는 아파트 거래량(4만4391건)이 12.8% 증가했고 단독주택 등 아파트 외 거래(2만2958건)는 5.7% 줄었다.

7월 전월세 거래량은16만3885건으로 지난해(14만9458건)보다 9.7% 늘었다. 5년 평균(13만7823건) 대비 18.9% 증가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비중은 40.1%로 전년동월(41.7%) 대비 1.6% 포인트(p) 줄었다. 6월(39.4%)보단 0.7%p 증가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