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현·권순우 나란히 US오픈 예선 2연승…본선까지 단 1승
더보기

정현·권순우 나란히 US오픈 예선 2연승…본선까지 단 1승

뉴스1입력 2019-08-22 08:33수정 2019-08-22 08: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현(23·한국체대·151위)과 권순우(21·CJ·90위)가 나란히 US오픈(총상금 5700만 달러) 본선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정현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올해 마지막 메이저대회 US오픈 남자 단식 예선 2회전에서 이틸리아의 스테파노 나폴리타노(211위)를 2-0(6-2 6-3)으로 꺾었다.

올해 초 허리 부상에 시달렸던 정현은 8월초 청두 챌린저에서 우승하며 반등을 시작했다. 이제 1승만 더 올리면 US오픈 본선에 오르게 된다.


정현은 예선 결승에서 스웨덴의 마이클 이머르(107위)와 격돌한다. 두 선수의 첫 맞대결이다.

주요기사

권순우도 독일의 오스카 오테(160위)를 2-0(6-2 6-4)으로 누르고 예선 결승에 진출했다. 권순우의 결승 상대는 캐나다의 스티븐 디에즈(175위)다.

정현과 권순우의 예선 결승은 24일 새벽 진행될 예정이다. US오픈 본선은 26일 막을 올린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