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의혹 부풀려져… 청문회서 검증될 것”
더보기

靑 “의혹 부풀려져… 청문회서 검증될 것”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8-22 03:00수정 2019-08-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명 기회 줘야” 野에 청문회 촉구… 내부 “우리라고 여론 모르겠나” 우려 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인사청문회를 통해 소명될 것”이라는 강경 기조를 이어갔다. 그러나 청와대 참모들 사이에서 “더 늦기 전에 결단을 내려야 하는 것 아니냐”는 기류도 서서히 고개를 들고 있다. 청와대가 보기에도 조 후보자를 둘러싼 전방위적인 의혹이 적정 수준을 넘어섰다는 의미다.

윤도한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조 후보자와 관련해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으나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르게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속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촉구하는 조 후보자의 태도와 결을 맞춘 것이다. 청와대는 “조 후보가 소명할 기회는 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논리를 앞세우고 있다.

그러나 이런 대외적인 방침과 달리 내부적으로는 하루하루 불안 기류가 커지는 분위기다. 한 관계자는 “우리라고 여론을 모르는 것이 아니다. 다만 조 후보자가 가지는 상징성이 워낙 크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말을 하지 못하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특히 청와대가 공을 들이고 있는 2030세대의 분노가 심상치 않다는 점이 청와대 참모들의 우려를 부채질하고 있다.

여기에 여당에서 이날부터 공개적으로 조 후보자의 거취와 관련한 언급이 나오기 시작했다는 점도 청와대에는 부담이다. 여론조사 기관의 정례 지지율 조사가 발표되는 23일과 주말 동안의 여론 추이를 지켜본 뒤 청와대가 어떤 식으로든 결단을 내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관련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조국#법무부 장관#국회#인사청문회#문재인 정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