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40 아빠 절반이상 “일·생활균형 어려워…승진 못해도 양육 집중”
더보기

2040 아빠 절반이상 “일·생활균형 어려워…승진 못해도 양육 집중”

뉴시스입력 2019-08-21 09:04수정 2019-08-21 09: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산시 한달 육아휴직 의무화 등 시간·비용지원 필요
평일 1시간49분, 주말 5시간 육아…"나는 69점 아빠"

20~40대 아빠 절반은 일·생활 균형이 어려워 이직이나 사직을 고민해 본 적이 있으며 승진에 불리하더라도 적게 일하고 양육에 집중하기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아빠들은 평일 1시간49분, 주말 5시간 가까이 육아에 집중했는데 남성 육아참여 활성화를 위해 출산 시 한달 육아휴직 의무화 등 시간과 비용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스스로를 100점 만점에 69점짜리라고 점수를 매겼다.

인구보건복지협회는 5월10일부터 13일까지 미취학 자녀를 양육 중인 20~40대 남성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1차 저출산인식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주요기사

응답자 2명 중 1명(50…8%)은 근무환경 때문에 일·생활 균형이 어려워 이직 또는 사직을 고민해 본 적 있다고 응답했다. 실제 이직한 사람이 9.5%, 그만둔 적이 있는 사람도 3.8%로 조사돼 응답자의 64.1%가 일·생활 균형 어려움을 호소(35.9%는 ‘없음’)하고 있었다.

상대적으로 노동환경이 좋은 것으로 평가되는 정규직과 공기업, 전문경영직, 관리사무직 등이 비정규직이나 다른 회사, 직종에 비해 일·생활 균형에 따른 고민을 해본 적이 없다는 응답률이 높게 나타났다고 협회는 전했다.

배우자는 30.5%가 사직을 결정했으며 4.1%는 이직을 선택했다. 이직이나 사직을 고민한 경우는 31.4%였다.

20~40대 아빠들은 ‘직업적 성취(승진)에 부정적일 수 있어도 적게 일하고 양육에 더 집중하고 싶다’는 문항에 절반이 넘는 54.2%가 긍정적으로 답변해 양육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빠들이 집중적으로 육아에 참여하는 평균 시간은 주중 109.3분(약 1시간49분), 주말 293.9분(약 4시간54분)이었다. 아이를 양육함에 있어 본인과 배우자와의 시간 비중을 살펴보면 본인과 배우자가 2.7 대 6.2를 차지하고 할아버지와 할머니, 가사도우미 등 기타 지원이 1.1 수준이었다.

자녀를 양육하면서 가장 부족한 것은 돈 41.9%, 시간 32.8%, 지식(교육) 10.3%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20대는 돈을, 30~40대는 시간을 부족하다고 꼽았다.

남성 육아참여 활성화를 위한 최우선 지원 요소로는 시간관련 지원(44.6%), 비용관련 지원(42.9%)이 꼽혔다. 20대는 교육관련 지원욕구, 30~40대는 사회적 인식개선 지원욕구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구체적인 제도로는 출산과 동시에 1달 육아휴직 의무화(91.4%), 육아지원기관서비스(양육상담 및 보건의료 상담 동시제공)(90.4%)에 대한 요구도가 높았다.

본인을 아빠로서 평가했을 때 100점 만점에 평균 점수는 69.06점이었다.

응답자 대부분은 ‘친구같은·친한’ 아버지가 좋은 아버지라고 생각하고 있으며(43.1%), 이어 ‘자상한·인자한’ 아버지(12.1%), 잘 놀아주는 아버지(9.9%) 순이었으며 ‘권위있는·단호한’과 같은 표현은 0.1%에 불과했다.

아빠로서의 역할점수는 그룹별 차이가 있는데 부모교육을 받은 그룹(71.4점)과 배우자 관계에 만족을 보인 그룹(70.8점) 일수록 점수가 높게 나타났다.

본인의 양육행태와 관련하여 5점 만점 기준으로 ‘아이와 친밀하다’는 항목에 3.92점으로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 그러나 ‘아이를 잘 훈육하고 있다’는 3.18점으로, 훈육에 대해서는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자서 아이를 잘 돌볼 수 있다’ 3.60점, ‘아이 일상을 잘 파악하고 있다’ 3.50점, ‘아이의 연령별 발달단계 및 건강상태를 잘 알고 있다’ 3.47점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 양육 참여시간(2.92점) 및 양육 참여 활동(2.98점)에 대해 낮은 평가를 했다.

아빠가 된다고 했을 때 걱정했던 건 경제적 어려움(37.3%)과 가장으로서 책임감(35.9%) 등이었는데 실제 육아를 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양육에 관한 지식·경험 부족(24.4%)이었으며, 경제적 어려움(24.1%), 잦은 야근 및 휴가사용의 어려움으로 인한 양육시간 부족(12.4%) 순이었다.
20대의 경우 양육정보에 접근하는 게 어렵다고 했으며, 30~40대는 잦은 야근으로 인한 양육시간 부족을 힘들다고 했다.

협회는 이날 오후 3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포럼 1.4와 ‘아빠들이 말하는 육아경험과 의미’ 조사발표 및 토론회를 공동으로 주최한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