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푸른 사과가 영글어 가는 계절
더보기

푸른 사과가 영글어 가는 계절

박영철 기자 입력 2019-08-21 03:00수정 2019-08-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처서를 사흘 앞둔 20일 전북 김제시의 한 사과밭에서 농부들이 사과나무를 가지치기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주요기사
#사과#전북 김제시#사과밭#가지치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