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가 왜 떴게?] 꾸중 유발자 vs 이혼 유발자…손숙, 주례
더보기

[내가 왜 떴게?] 꾸중 유발자 vs 이혼 유발자…손숙, 주례

스포츠동아입력 2019-08-21 05:45수정 2019-08-21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손숙. 사진제공|퀀텀이엔엠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배우 손숙이 주례를 선 경험담을 들려줬다. 함께 출연한 박정수가 “최근 결혼식 주례를 맡았는데, 나는 주례를 설 때마다 신랑, 신부를 자주 혼내는 편”이라고 하자 손숙은 “나도 세 번 주례를 봤는데 세 팀 다 이혼했다”고 털어놨다. 그러고 보니 요즘 주례 없는 결혼식이 늘고 있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니까요.

[스포츠동아]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