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푸틴, 마크롱 조언에 “러시아판 노란조끼 원치 않아” 신경전
더보기

푸틴, 마크롱 조언에 “러시아판 노란조끼 원치 않아” 신경전

뉴시스입력 2019-08-20 08:01수정 2019-08-20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향해 “러시아에서는 노란 조끼 시위가 일어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신경전을 벌였다. 마크롱 대통령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고 있는 공정선거 촉구 집회를 언급하자 반박에 나선 것이다.

키예프 포스트, 모스크바타임스 등에 따르면 이날 마크롱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프랑스 대통령의 여름별장인 브레강송 요새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회담 직전 열린 기자회견에서 두 정상은 상대국에서 열린 대규모 시위를 놓고 날선 비방을 주고 받았다.


마크롱 대통령은 모스크바에서 지난달 20일부터 공정선거를 요구하며 열리고 있는 대규모 시위를 거론하며 “우리는 이번 여름 동안 저항의 자유, 표현의 자유, 의견의 자유, 선거에 참여할 자유를 요구했다”며 “주요 유럽국가와 마찬가지로 러시아에서도 이러한 자유들이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모스크바 주민들은 9월8일 개최되는 모스크바 시의회 선거에 선관위가 유력 야권 인사들의 후보 등록을 거부한 데에 반발해 한 달째 시위를 벌이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러한 발언에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취재진이 모스크바 시위에 대한 추가 질문을 하자 푸틴 대통령은 “나는 이곳에 손님으로 왔다. 이러한 주제는 거북하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는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 동안 11명의 사람이 죽고 2500명이 다친 것을 알고 있다”며 “우리는 그러한 일들이 러시아의 수도에서 일어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 국내 정치 상황이 법의 테두리 안에서 엄격하게 진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프랑스에서는 작년 겨울부터 올해 봄까지 주말마다 반정부 시위인 ‘노란 조끼’ 시위가 열렸다. 화물차 운전자들이 유류세 인상에 대항해 노란색 안전 조끼를 입고 열었던 시위는 점차 프랑스 전역으로 번지며 서민경제 개선, 민주주의 제도 개선 등으로 확대됐다. 6개월 이상 이어진 시위와 진압은 폭력적으로 변질돼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즉각 최소한 노란 조끼 시위대는 선거에 출마할 수 있다며 이를 러시아와 비교할 수는 없다고 되받았다.

그는 “노란 조끼는 유럽의회 선거, 지방선거에 자유롭게 출마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그들은 자유롭게 의사를 표현하고 결국 갈등을 줄일 수 있다는 점을 나는 높게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그밖에 푸틴 대통령은 최근 러시아에서 북부의 군사기시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와 관련해 “방사능 수치가 다시 높아질 위험은 없다”며 “사고 이후 사망한 사람들은 국가 차원에서 보상을 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취임 후 러시아에 대한 적극적으로 손을 내밀며 유럽과의 협치를 강조하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두 정상은 이란, 시리아, 무기통제 문제 등에 대해 긍정적인 논의를 하겠다고 발언했다.

특히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해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5년 동안 지속된 (러시아-우크라이나) 분쟁을 끝낼 실질적인 기회가 있다”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제안한 4자 회동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앞서 유럽 국가를 방문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독일, 프랑스가 참여해 분쟁의 종식을 논의하는 이른바 ‘노르망디 형식 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새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논의한 내용을 마크롱 대통령과 이야기하겠다”며 “우리는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