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구로에 전국 첫 마을형 위탁대안학교
더보기

서울 구로에 전국 첫 마을형 위탁대안학교

박재명 기자 입력 2019-08-20 03:00수정 2019-08-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교육청-구청 ‘다다름학교’ 설립… 따돌림등 피해 중학생 대상 운영 서울시교육청은 19일 서울 구로구와 함께 전국 최초 마을형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인 ‘다다름학교’의 문을 열었다. 서울 구로구 구로청소년센터 3층에 들어선 다다름학교는 교육청과 자치구가 공교육 범위 안에서 대안교육의 기회를 늘리기 위해 공동으로 만든 곳이다. 자치구는 시설을 제공하고 인건비를 부담한다. 교육청은 대안교육 실시와 학생 상담 등을 맡는다.

다다름학교는 구로구가 학교폭력과 따돌림 등으로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교육청에 대안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앞으로 중학교 2,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1년 위탁과정(1학급)과 4주 위탁과정(1학급) 등 2개 학급을 운영한다.

단기과정은 4주 단위로 인문학, 원예, 미술, 심리치료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학생들의 상담과 치유에 집중하기 위해 국어, 영어, 수학 등의 보통교과 수업은 학습 과목에서 제외된다.

장기과정은 1년 코스다. 국영수 등 보통교과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콘텐츠, 바리스타 실무 등의 다양한 대안교과를 배울 수 있다. 다다름학교 출결사항은 학생들의 재적 학교에서 인정해 준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구로구에 설립한 다다름학교는 교육청과 자치구가 공동 협력하는 첫 대안교육 위탁교육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마을형 대안학교#위탁교육#다다름학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