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패스트트랙 고발’ 국회의원 18명 출석 추가통보
더보기

경찰, ‘패스트트랙 고발’ 국회의원 18명 출석 추가통보

뉴시스입력 2019-08-19 14:53수정 2019-08-19 14: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11명, 민주당 7명 추가 소환
현재까지 국회의원 68명 출석 요구
경찰조사에 응한 의원은 17명 불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서 불거진 충돌을 수사 중인 경찰이 국회의원 18명에게 추가로 출석을 요구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와 관련해 고발된 국회의원 중 추가로 영상 판독이 완료된 18명에 대해 지난 16일 출석요구서를 발송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소속이 11명, 더불어민주당 소속이 7명이라고 전했다. 다만 경찰은 개별 의원의 구체적인 출석요구 일시는 밝히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 5월부터 이 사건 수사에 착수했고, 지난 6월 자유한국당 의원 4명에게 출석을 통보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68명 의원에게 소환을 요구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실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국회의원 숫자는 많지 않다. 이날까지 민주당 의원 15명, 정의당 의원 2명이 출석했다. 그나마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아직 나오지 않은 의원들도 출석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고, 앞으로도 응하지 않을 방침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아직까지 단 한명도 경찰에 출석하지 않았다. 이번을 포함해 현재까지 출석을 요구받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38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엄용수·여상규·정갑윤·이양수 의원 등은 경찰이 3차 출석 요구에도 불응한 상황이다. 경찰은 이들의 거듭된 불응에 개별 접촉을 통해 출석 의사를 확인했는데 “당의 입장(불응)을 따르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출입기자단과 정례 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와 관련해 “필요성과 상당성을 면밀히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경찰이 패스트트랙 충돌과 관련해 수사 중인 피고발·고소인은 총 121명이며, 이 가운데 109명이 현직 국회의원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이 59명으로 가장 많고, 더불어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이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 등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