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조국 청문회로 좌파 위선 가면 벗길 것” 공세
더보기

한국당 “조국 청문회로 좌파 위선 가면 벗길 것” 공세

뉴시스입력 2019-08-19 12:20수정 2019-08-19 12: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국회서 조국 인사청문회 TF 1차 회의
"조국, 언론에 나와 국민들에 직접 설명하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들과 관련해 집중 공세를 펼치며 “법무부장관이 아니라 검찰 수사부터 받는 것이 순서다. 즉각 사퇴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19일 오전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조국 인사청문회 TF 소속 의원들은 국회에서 1차 회의를 열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법무부장관에 있어야 할 후보자를 고르기 위한 검증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그간 문재인 정권 들어서고 나서 왜 이렇게 흠결 많은 인사가 거듭됐는지 이유를 알 수 있다. 여태까지 제기된 의혹들이 다 모아져있는 후보가 바로 조국 후보자 아닌가 생각된다”고 비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정의 뜨거운 심장 운운하며 혁명을 논의했던 사람들이 조국 후보자 뿐 아니라 좌파세력인데, 본모습이 사실 얼마나 추악하고 탐욕스러운지 드러내 보여주고 있다”며 “좌파의 위선 가면을 벗겨내고 실상을 국민과 공유해 역사 물줄기를 바로잡는 청문회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김제동 필두로 사회·문화·예술 권력을 장악한 좌파 세력이 초고액 강사료를 수금하고 탈원전으로 좌파 언론이 잇속을 챙겼다”며 “친일파 가족 변호 맡았던 대통령은 자유로운지 묻고 싶다”고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하기도 했다.

조 후보자의 동생 부부가 채무 면제를 위해 위장 이혼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는 주광덕 의원은 해당 이슈에 대해 집중적으로 파헤칠 것을 예고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가 청문회장에서 (가족 의혹의) 진실을 밝히겠다고 하는데, 본인이 직접 언론에 나와서 설명하면 된다. 주권자인 국민들에 대해 예의도 모르는 후보”라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전 제수씨라는 분이 호소문을 냈다. 내용은 국민 상식에 전혀 맞지 않는 내용”이라며 “본인이 부동산을 구입했다는 자금의 출처를 정확하게 밝혀주시길 바란다. 호소문은 국민 감성에 어필하는 것이고 전문가가 대필해 준 의혹이 짙다”고 말했다.

최교일 의원도 “제수씨 입장문을 보면 거짓이 거짓을 낳고 있다. 조국 부인께서 돈을 줬다, 증여 받았다고 하고 있다. 증여를 받았다면 조세 포탈이 된다. 아니면 부동산 실명법 위반이다. 둘 중 하나(인 것이) 명확해졌다”고 강조했다.

회의에 참석한 김용남 한국당 전 의원은 사모펀드 투자약정 문제에 대해 언급하며 “투자금액 관련 65억원이 애초에 들어올 수 없는 돈이었다는 해명 자체가, 회사가 본점 소재지도 허위였던 것으로 보인다”며 “조국 측에서 65억원을 낼 의사와 능력이 없었다면 애시당초 설립될 수 없었던 사모펀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첫 출발부터 가장 중요한 투자금액, 설립목적 등 주요 부분을 금융감독원에 허위보고했다고 자백한 꼴이다”라며 “더 중요한 것은 25억원 투자하기로 하고 일정 금액 투자한 다른 피해자들의 사기죄 성립을 스스로 자백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