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르노삼성,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 후원
더보기

르노삼성,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 후원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8-19 10:16수정 2019-08-19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 동안 새만금군산자동차경주장에서 개최된 ‘2019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를 후원했다고 19일 밝혔다.

KSAE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는 한국자동차공학회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 조직위원회가 주관한다. 이 행사는 대학생들이 자동차를 직접 설계하고 제작하는 과정을 통해 자동차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높이고 미래 산업 주역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해주는 아이디어 경연장이다.

지난 2007년 시작해 올해 13회를 맞은 이번 대회는 오프로드(Baja)와 포뮬러(온로드, Formula), 전기차(EV), 기술부문(기술 아이디어 및 디자인) 등 총 4개 부문으로 구분돼 진행됐다. 전국 98개 대학 186개 팀에서 2700여 명이 참가해 경쟁을 펼쳤다.
르노 트위지
르노삼성은 미래 자동차 엔지니어와 디자이너 꿈을 키우는 전국 대학생을 응원하고 나아가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이번 대회 공식 후원사로 참가했다. 한국자동차공학회 부회장이자 대회 조직위원장인 권상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RTK) 연구소장은 EV(전기차) 부문 최우수상을 차지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MIP’팀에게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직접 수여했다. 르노 트위지는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약 3시간 30분 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한 초소형 전기차 모델이다. 최대 80km를 주행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전기차다.


권상순 연구소장은 “이번 대회 조직위원장을 맡아 미래 자동차 산업의 주역으로 성장할 대학생들을 밝은 미래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르노삼성은 한국 자동차 공학 발전을 위해 앞장서고 국내 자동차 인재 발굴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이번 대회 종합우승은 계명대학교 ‘속도위반’팀이 차지했다. 종합우승팀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 원이 수여됐다. 입상권에 든 팀에게는 총 3500만 원 규모 상금과 부상이 주어졌다. 모든 참가팀에게는 소정의 지원금이 지급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