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野는 왜 조국만 노리고 與는 철통방어 자처할까?
더보기

野는 왜 조국만 노리고 與는 철통방어 자처할까?

뉴스1입력 2019-08-19 10:08수정 2019-08-19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8.18/뉴스1 © News1
“조국 하나만, 한 놈만 팬다는 식의 전략을 (자유한국당이) 독하게 잡은 것 같아요”(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처럼 조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공세가 어느 때보다 거세다. 이 때문에 ‘청문 정국’이라기보다 ‘조국 정국’으로 비친다.

야권은 휴일인 전날(18일)에도 조 후보자에 대한 총공세를 펼쳤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회의를 열고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전담할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특정 국무위원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한 당내 TF 운영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TF에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뿐 아니라 조 후보자에게 제기되는 각종 의혹과 관련된 정무위원회 및 교육위원회 등 상임위 의원들과 법률지원단 미디어특별위원회 등 당내 기구까지 참여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 후보자) 임명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고 농단”이라며 “애초 조 후보자를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한 것 자체가 대한민국의 불행”이라고 비판했다.

집권여당인 민주당 역시 조 후보자 방어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야권이 조 후보자에게 제기하는 각종 의혹들에 대해선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민주당은 조 후보자에 대해 전혀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다”며 “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의 문제제기가 근거없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 역시 브리핑에서 “한국당이 당력을 총동원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키겠다는 의도를 노골화하고 있다”고 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18/뉴스1 © News1
여야는 총 7명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해야 하지만 조 후보자만을 놓고 옥신각신하면서 ‘조국 정국’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이처럼 여야가 조 후보자를 놓고 사생결단식의 정면충돌을 벌이는 배경은 조 후보자가 갖고 있는 남다른 무게감 때문이다.

조 후보자는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발탁되면서 문 대통령의 복심이 됐다. 야권의 모든 화력이 조 후보자에게 쏠릴 수밖에 없다. 야권의 대여공세를 막아내야 하는 민주당이 조 후보자의 두툼한 방패막이를 자처한 이유다.

또한 조 후보자는 문재인정부의 사법제도 개혁을 상징하고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의 개혁을 추진한 당사자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 카드가 불발될 경우 사법제도 개혁이 꺾일 수도 있다는 우려를 안고 있다. 반면, 문재인정부식의 사법제도 개혁에 반대하는 한국당 입장에선 조 후보자 공략이 1차 목표가 됐다.

21대 총선이 8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시점도 정치권 공방이 거세지는 주요인으로 꼽힌다. 청문회와 정기국회가 마무리되면 정치권은 곧바로 선거 국면에 돌입한다. 청문회 정국에서 어느 쪽이 기선을 제압하느냐에 따라 향후 정국의 키를 쥘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조 후보자는 이번 개각을 통해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고 있다. 야권 입장에선 반드시 손을 봐야 하는 인물이 됐고 여권은 지켜야 하는 대상이 된 셈이다.

한국당과 조 후보자의 악연 역시 날선 정국에 더욱 불을 지피고 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에서 몸담고 있던 시절부터 끊임없이 충돌했었다. 한국당은 개각 직전 조국 법무부 장관설이 퍼지자 “보복정치, 공포정치로 우파를 완전히 추방하겠다는 선전포고”라고 할 정도였다.

이 같은 이유로 여야는 한동안 조국 후보자를 놓고 대치전선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 공방전이 정치권에 어떤 파장을 일으킬 것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