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휴가 복귀…여야, 인사청문회 일정 조율 ‘시동’
더보기

나경원 휴가 복귀…여야, 인사청문회 일정 조율 ‘시동’

뉴스1입력 2019-08-19 09:54수정 2019-08-19 09: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News1
여야가 19일 인사청문을 위한 일정 조율작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지난 주말 동안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불가론’에 이어 지명철회를 목표로 하는 당내 TF까지 꾸리며 총공세에 나선 만큼 정치권이 국무위원 및 국무위원급 후보자 7인의 인사청문 일정을 합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문재인 대통령의 8·9 개각이 열흘을 넘겼지만 19일 현재까지 인사청문 일정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29일) 1명만 확정된 상태다.


여야는 이날 오전으로 예정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본격적인 인사청문 정국 일정 합의에 나선다.

주요기사

앞서 문 의장과 이인영 민주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여름휴가였던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불참한 지난 12일 정례회동에서 오는 30일까지 결산 국회 및 인사청문 일정을 소화하기로 잠정 결정한 바 있다.

나 원내대표가 휴가를 끝내고 복귀한 만큼 정치권은 이날 회동에서 8월 국회를 비롯한 청문회 일정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이날 회동에서 여야가 견해차를 극복하고 전격적인 합의에 이를 가능성은 작다. 인사청문회 자체에 대한 여야의 입장이 크게 엇갈리는 데다, 전날(18일)까지 나 원내대표의 회동 참석도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달 30일까지 청문회를 마무리 짓고 9월 정기국회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청문회법에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로 송부된 이후 15일 이내에 청문회를 열고 20일 이내에 보고서를 대통령에게 보내도록 규정하고 있는 만큼 오는 29일까지 청문회를 열자는 입장이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12대 불가론이 적힌 피켓을 공개하고 있다. © News1
한국당이 조 후보자에 대한 공세를 노골화하는 상황에서, 검증 절차가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국민적 피로감이 커진다.

또 정부의 적폐 청산을 앞장서서 실행해야 하는 조 후보자 역시 내상을 피하기 힘들어지고, 이는 곧 정부의 적폐 청산 동력 자체가 약화할 수 있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제1야당인 한국당은 충분한 사전 준비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8월 안에 청문회를 열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청문회를 해야 하는 후보자가 7명이나 되기 때문에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라도 충분한 시간을 갖고 개별적인 청문회가 치러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인사청문회가 전통적인 야권 공세의 장이자 국민적 관심 사안이 된다는 점을 활용해 인사청문 정국의 후폭풍을 9월 추석 민심까지 이어가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한편 여야는 휴일인 18일에도 조 후보자를 고리로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한국당은 ‘조국 12대 불가론’을 제시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지명철회, 조국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고 여당은 ‘한국당의 문제 제기가 근거가 없다고 본다’며 방어에 총력 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