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도 더 낮춰 요격 무력화… 청와대 85초, 평택기지 115초면 타격
더보기

고도 더 낮춰 요격 무력화… 청와대 85초, 평택기지 115초면 타격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9-08-19 03:00수정 2019-08-19 0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신형미사일 16일 시험사격’ 보도
‘주체탄’ 발사 지켜보며 주먹 불끈 쥔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6일 시험 사격을 모니터를 통해 지켜보면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새 무기 개발 공로로 13일 특진해 별 3개인 상장(우리의 중장) 계급을 달고 있는 전일호도 보인다. 오른쪽 사진은 조선중앙TV가 17일 공개한 전날 발사체 발사 당시 모습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전술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노동신문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6일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지도한 사실을 17일 보도하면서 무기의 구체적 제원과 성능, 명칭은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북한이 공개한 사진들을 보면 앞서 10일 함경남도 함흥에서 동해상으로 쏜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전술 단거리탄도미사일)’를 16일 강원 통천 지역에서 재발사한 것이 거의 확실해 보인다. 김 위원장이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했다”는 보도 내용도 이를 뒷받침한다. 북한이 최근 실전배치한 것으로 보이는 KN-23에 이어 신형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의 전력 증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16일 오전 통천 일대에서 발사된 미사일 2발은 230여 km를 날아가 함북 길주군 무수단리 앞바다의 알섬에 낙하한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앞서 6일 황해남도 과일군에서 쏴 올린 KN-23 신형 SRBM(2발)도 430여 km를 비행한 뒤 이곳에 떨어졌다. “김 위원장이 사격시험을 지도했다”는 보도 내용과 군 간부들이 발사 현장에 동행하지 않은 점으로 볼 때 북한판 에이태킴스는 아직 실전배치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10일 발사 때와는 위협의 차원이 다르다는 지적이 많다. “신비하고 놀라울 정도의 성공률을 기록했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처럼 10일 발사 때의 정점고도(약 48km)보다 18km나 더 낮게 비행하고도 같은 속도(음속의 6.1배·시속 약 7446km)로 비행하며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그만큼 요격이 더 힘들어졌다는 의미다. 북한이 수풀 속에 배치한 이동식발사차량(TEL)에서 발사하는 장면을 공개한 것은 은밀하고 신속한 타격으로 우리 군이 구축 중인 킬체인(Kill Chain·선제타격)을 무력화할 수 있다는 경고로 해석된다. 군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지휘소 모니터로 미사일의 표적 타격 장면을 보면서 주먹을 불끈 쥐는 모습에서 미사일의 성능에 대만족했다는 점이 역력히 드러난다”고 말했다. “우리의 절대적 주체 병기들 앞에서는 그가 누구이든 속수무책으로 당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김 위원장의 언급도 이 미사일로 우리 군의 요격망을 돌파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은 김 위원장 참관하에 추가 시험발사를 거쳐 북한판 에이태킴스의 전력화를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이 미사일이 실전 배치되면 휴전선 인근에서 제주도를 제외한 한국의 어느 곳이든 1∼3분대에 핵과 대규모 재래식 기습타격이 가능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우리 군이 보유한 에이태킴스보다 비행속도가 2배가량 빠르고, 덩치도 커서 파괴력이 배가될 수밖에 없기 때문.

만약 통천에서 남쪽으로 음속의 6배 속도로 쐈다면 청와대는 약 1분 25초, 평택 미군기지는 1분 55초, 각 군 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는 2분 27초면 도달할 수 있다. 유사시 미 증원전력이 들어오는 부산항을 타격하는 데도 3분 37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군 당국자는 “KN-23과 북한판 에이태킴스는 스커드 등 구형 SRBM보다 더 낮은 고도로 변칙 기동해 타격 성공률을 극대화한 게 최대 장점”이라고 말했다.

군 안팎에선 두 미사일은 재래식 탄두보다는 전술핵 투하용으로 개발된 걸로 봐야 한다는 분석이 많다. 6차례의 핵실험을 통해 핵탄두 소형화에 어느 정도 성공한 북한이 이를 실어 나를 ‘결정적 무기’로 신형 SRBM을 대량생산한 뒤 기동성이 강화된 TEL에 실어 곳곳에 배치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는 것이다.

한편 북한 관영매체들이 16일에 쏜 새 무기를 ‘주체탄’이라고 보도하고, 김 위원장도 ‘절대적 주체병기’라고 적시한 것은 미국의 에이태킴스를 모방했다는 한국의 주장을 반박하고, 김 위원장의 업적 과시를 통한 대내 결속용 의도로 해석된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북한#신형미사일#시험사격 지도#주체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