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수-진보 충돌… 둘로 갈린 美
더보기

보수-진보 충돌… 둘로 갈린 美

포틀랜드=AP 뉴시스입력 2019-08-19 03:00수정 2019-08-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7일 미국 북서부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백인·남성 우월주의를 표방하는 극우 단체 ‘프라우드 보이스’ 회원들이 성조기를 꽂고 있다. 이들은 반(反)파시스트를 주창한 좌파 조직 ‘안티파’를 테러단체로 명명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반발한 안티파 회원 및 지지자들이 프라우드 보이스 회원들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포틀랜드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틀랜드=AP 뉴시스
주요기사
#미국 포틀랜드#극우 단체#프라우드 보이스#안티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