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가 왜 떴게?] “인형 사게 만원만 대출해주세요”…이윤미, 딸 실수 112
더보기

[내가 왜 떴게?] “인형 사게 만원만 대출해주세요”…이윤미, 딸 실수 112

스포츠동아입력 2019-08-19 05:45수정 2019-08-19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출처|이윤미 인스타그램

주영훈의 아내이자 배우인 이윤미가 어린 딸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우리 라엘이’가 엄마 핸드폰을 가지고 놀다 실수로 긴급버튼을 눌러 112에 자동으로 전화가 걸렸다는 것. “여보세요” 소리에 놀란 라엘이는 설상가상 “꺄악!” 비명소리까지 지르며 전화를 끊어버렸다는데. 이윤미는 재차 걸려온 경찰관의 전화를 받아 자초지종을 설명했고, 결국 웃으며 사건(?)은 마무리. 엄마 팬들은 “우리 아이도 그랬다”며 공감했다. 우리 라엘이, 좀 더 크면 대출상담 전화도 척척 받겠네?

[스포츠동아]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