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불만 있다면 대화로 풀어야” 우회적 유감 표명
더보기

靑 “불만 있다면 대화로 풀어야” 우회적 유감 표명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8-17 03:00수정 2019-08-17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남 위협수위 높인 北]예상보다 수위 높은 비난에 당혹
통일부 “北 무례… 상호존중 촉구”
靑 이번엔 미사일 대응 NSC 소집
청와대는 16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노골적인 비난을 쏟아낸 데 대해 “성숙한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화와 협력을 통한 문제 해결이 중요하다”며 “불만이 있다면 그 역시 대화의 장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논의할 일이라고 한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의 거듭된 대남 비난에도 대화동력 유지 필요성을 강조했던 청와대가 우회적으로 유감을 표명한 것이다.

청와대는 광복절 경축사에서 문 대통령이 평화경제를 강조한 다음 날 북한이 기다렸다는 듯이 이례적인 수준의 인신모독성 비난과 함께 미사일 도발에 나서자 당혹감을 내비쳤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 중 추가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은 있었지만 예상보다 수위가 높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당초 조평통 담화에 공개 입장을 표명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북한의 비난이 도를 넘어섰다는 판단에 따라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브리핑을 자청해 “도를 넘는 무례한 행위다. 상호 존중은 지켜야 한다는 것을 북측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과거 남북 기본합의서부터 지켜야 할 선이자 금도, 행위 규범인데 이런 것들을 잘 지켜 나가자는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전 북한이 강원 통천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된 발사체 2발을 발사하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소집해 화상회의를 열고 북한에 도발 중단을 촉구했다. 청와대가 북한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긴급 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한 것은 지난달 31일 이후 16일 만. 청와대는 이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 NSC 회의를 대신해 관계장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 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았다. 다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이번 발사 직후부터 관련 사항을 보고받고 있다”고 밝혔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북한#미사일 발사#문재인 정부#조평동 담화#평화 경제#남북관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