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수野, 조국 후보 맹폭…“위장 3관왕” “이석기 보다 위험”
더보기

보수野, 조국 후보 맹폭…“위장 3관왕” “이석기 보다 위험”

뉴시스입력 2019-08-16 19:47수정 2019-08-16 1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진태 "조국, 이석기·RO보다 대한민국에 위험한 인물"
주광덕 "위장 이혼, 위장거래, 위장전입…위장3관왕 후보"
오신환 "사회주의 혁명 추구하다가 재테크로 눈부신 변신"

보수 야권은 16일 인사청문회 시험대에 오를 장관 후보자들 가운데 위장전입, 사모펀드 투자,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 논란 등에 휩싸인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게 화력을 집중, 맹공을 가했다.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의원은 조국 후보자가 내란선동죄 등으로 수감 중인 이석기·RO(지하혁명조직)보다 위험한 인물이라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이적단체 남한사회주의과학원(사과원)에 가입·활동하면서 기관지인 ‘우리사상’ 제2호 제작·판매에 관여한 사실을 폭로했다.

이 기관지는 “김대중은 결코 민중의 친구와 대변자가 아니었으며 현재도 아니며 앞으로는 더욱 아닐 것”, “남한사회에서의 혁명은 무장봉기에 대한 고려없이 승리를 기약할 수 없다”, “국가보안법·노동악법 등 파쇼악법 철폐, 파쇼폭압기관 해체”, “경제위기의 주범, 독점재벌 국유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우리사상에는 사회주의 혁명을 위해 무장봉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조국 후보자는 이석기 RO보다 대한민국에 위험한 인물”이라며 “마치 강도가 경찰청장 되겠다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폭력혁명을 한때 꿈꿨다’가 아니라 지금도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지 않는 인물이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해서야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조 후보자 본인은 사노맹 경력이 자랑스럽지도 않고 부끄럽지도 않다고 했다. 폭력혁명 무장봉기가 부끄럽지 않다면, 지금도 그 사상을 포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부끄럽지 않다고 하는 것 아니냐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주광덕 의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고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 불꽃튀는 검증 공방이 예상되는 시기”라며 “이러한 시기에 후보자 및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위장 이혼 의혹, 부동산 위장거래 의혹, 그리고 위장 전입 의혹 등 이른바 ‘위장 삼관왕’ 후보가 아닌가 그런 의혹이 강하게 제기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의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는 사노맹 활동을 경제민주화 운동으로 왜곡하며 국민들을 속인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고, 아울러 왜 사회주의 혁명가로서 자신의 신념을 버리게 됐는지 국민들에게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특이하게도 사회주의 논란과 자본주의 논란을 동시에 일으킨 역대 최초의 장관 후보자”라며 “사노맹으로 사회주의 혁명을 추구하다가 사모펀드로 자본주의적 재테크를 했다 하니 눈부신 변신이라고 할 수 있다”고 비꼬았다.

같은 당 문병호 최고위원은 “우리 헌법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부정하는 조국 후보 지명은 철회되어야 할 것”이라며 “조 후보자는 헌법이 명시한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부정했다”고 비판했다.

사노맹 활동 관련 ‘경제민주화’ 해명에 대해 문 최고위원은 “사노맹은 볼셰비키 공산혁명 노선을 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 과거 공산혁명 노선을 가졌던 것이 부끄럽지 않다는 것인가”라며 “소련식 공산혁명 노선이 경제민주화 운동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조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사법개혁은 하지 않고 대통령 호위무사 역할, SNS로 국민 편가르기, 자기 정치에만 몰두할 것을 우려한다”며 거듭 지명 철회를 대통령에 촉구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조국 후보자는 지금까지의 신고내용이나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청백리가 되기는 물 건너갔다”며 “약자와 빈자의 편을 강조하는 돈 많은 인텔리는 되고도 남지만, 사법질서를 책임지는 국정책임자가 될 수 있을 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법무장관의 자격과 자질을 논하기에 앞서 ‘약자와 빈자의 편’이 될 자격도 없는 사람에 대한 청와대의 인사지명 철회를 요구한다”며 “청와대의 인사강행이 있더라도 철저한 의혹규명으로 부당한 인사임을 증명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별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