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 해상서 케미컬 운반선 침수…선원 13명 전원 구조
더보기

제주 해상서 케미컬 운반선 침수…선원 13명 전원 구조

뉴시스입력 2019-08-16 18:54수정 2019-08-16 2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도 남서쪽 원거리 해상에서 침수 중인 케미컬 운반선 승선원 13명이 모두 구조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16일 오후 7시41분께 고속단정을 통해 제주도 남서쪽 약 144㎞ 해상에서 침수 중인 우리나라 국적의 케미컬 운반선 S호(1833t)에 남아 있던 선원 3명을 구조하면서 승선원 13명을 모두 구조했다고 밝혔다.

앞서 해경은 이날 오후 6시58분과 오후 7시29분께 헬기 2대를 동원해 두 차례에 걸쳐 선원 10명을 구조했다. S호 승선원은 한국인 8명, 미얀마인 5명 등이다.

침수 중인 S호는 오후 8시 기준 좌현으로 20~30도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해경은 구조 작업 전 선원들에게 선박에 적재된 벙커C유(90t)와 경유(20t)가 유출돼 해양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에어벤트 폐쇄조치를 지시했다.

주요기사

현재 선박 파공부위를 확인하는 등 안전관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인근을 항해하는 선박에 대해 안전 운항을 알리고 있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사고가 난 S호는 이날 오후 5시46분께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하고 있다며 구조를 요청했다. 침수 소식이 전해지자 해경은 경비함정 2척과 헬기 2대, 해군 군함 3척, 해상초계기 1대 등을 동원해 구조 활동에 나섰다.

침수에 앞서 S호에 화재가 발생해 선원 L(31·미얀마)씨가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제주해양경찰서 소속 경비함정(3000t급)을 현장으로 이동 중이었다. 화재는 S호 선원들에 의해 자체 진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S호는 지난 15일 오후 4시께 중국 난퉁을 출항해 우리나라 전라남도 여수를 향하고 있었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