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탈북민 母子 장례 “수사 종결되면 진행”…정부·지자체 “사각지대 점검”
더보기

탈북민 母子 장례 “수사 종결되면 진행”…정부·지자체 “사각지대 점검”

뉴시스입력 2019-08-16 17:52수정 2019-08-16 17: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일부, 탈북민 母子 사망 사건 관련 대책회의 열어

서울 봉천동 탈북민 모자(母子) 사망 사건과 관련해 통일부 주재 대책회의가 열렸다.

통일부는 16일 오후 3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 관련, ‘북한이탈주민대책협의회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보건복지부·행정안전부·서울시 등 12개 기관 및 지방자치단체가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는 탈북민 정착지원 제도 운영실태를 점검하고,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개선 방안이 검토됐다.

특히 탈북민 사각지대 발굴 시스템과 기관 간 연계시스템 점검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통일부는 탈북민 모자의 장례는 통일부 산하 남북하나재단을 중심으로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탈북민 단체 및 지자체와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장례절차는 수사가 종결되면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 봉천동 한 임대아파트에서 북한이탈주민 한모(42)씨와 여섯 살 아들이 죽은 지 두 달 정도 지나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이들 모자가 굶어 죽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들 모자의 아사(餓死)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사회적인 파장이 일었다. 탈북민 단체와 북한인권단체 회원들은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근처에 이들 모자를 위한 분향소를 세웠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