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동영, 당 비상사태 선언∼당직자 구조조정 등 당무지침 내려
더보기

정동영, 당 비상사태 선언∼당직자 구조조정 등 당무지침 내려

뉴시스입력 2019-08-16 17:41수정 2019-08-16 17: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탈당 의원에 비례해 긴급구조조정 실시"
"탈당 따른 궐위로 인한 업무 공백 등 대처"
"예산 지출 일시정지·각종 인수인계 진행"
외부 정치집단 업무 협조 금지령도 내려
정 대표 라인 아닌 당직자 '우려 앞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6일 제3지대 구축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의 탈당이 처리되자마자 당 상황을 비상사태로 규정하며 ‘안정적 운영’을 위시한 당무 지침을 내놓았다. 이 지침에는 구조조정 관련 내용이 담겨 있어 이른바 정 대표의 측근이 아닌 경우 칼바람을 맞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앞서고 있다.

뉴시스가 16일 입수한 자료를 살펴보면 정 대표는 이날 당내 실·국에 ‘당 비상사태에 따른 당무지침’이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정 대표는 해당 문건에서 “당 소속 의원의 탈당에 따른 조직, 예산 등의 축소와 주요 당기관 및 기구의 장의 궐위로 인한 업무 공백 등 비상상황에 대처하고 중앙당 및 시·도당 사무처, 민주평화연구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다음 각 호를 지침으로 하여 업무에 임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정 대표는 우선당 대표가 중앙당 및 시·도당 사무처, 민주평화연구원에 대해 탈당한 의원 인원 수에 비례해 긴급 구조조정을 시행키로 했다.

주요기사

또 이날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중앙당 및 각 시·도당 사무처, 민주평화연구원의 예산 지출을 일시 중단했다. 예산이 수반되는 사업은 신규, 지속 사업 모두 일시 중지하고 필요 시 품의 절차를 새로 진행토록 했다.

당내 기관 및 기구의 원활한 업무를 위해 사무총장이 주관해 인수인계를 진행토록 했고 사무직 및 정무직 당직자에게는 ▲복무규정 철저 준수 ▲성실한 직무 수행 ▲부서 업무 외 중요·긴급 당무는 전체 당직자가 협력 등을 지시했다.

정 대표는 아울러 ‘정치적 이유로 당무지연, 불이행 및 기밀 누설 행위를 철저히 금지하고 당무 외 외부 정치집단의 업무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지침도 내렸다. 일부 당직자가 대안정치 쪽 업무를 도울 가능성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대안정치의 탈당이 가시화 되자 정동영 대표의 측근 등 소위 당권파는 당내 구조조정을 예고한 바 있다. 규모가 작아지는 만큼 당직자 수를 줄이는 것은 필수불가결하다는 이유였다.

대안정치가 당초 탈당하겠다고 예고한 지난 12일에 처리가 완료됐다면 현 평화당은 올해 4분의 3분기 정당보조금을 못 받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는 곧 당직자들의 급여 지급을 비롯한 당 운영 문제와 연결될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대다수였다.

때문에 대안정치 측은 평화당이 이때까지 받았던 정당 보조금 규모가 유지될 수 있도록 이날 탈당계가 처리되도록 접수했다. 그러나 당내에는 당권파가 아닌 당직자 3분의 1 가량에게 대기발령을 내 스스로 그만두게 할 것이라는 소식이 돌아 불안이 가중됐다.

당내에서는 정 대표를 향한 불만이 고조되는 모양새다. 한 당직자는 “대표는 (현장에 나가서는) 소상공인의 눈물을 닦아주고 목소리를 대변하겠다고 하지만, 당직자들은 대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