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톈안먼 반복은 없다”…30만 나설 주말 홍콩시위 ‘분수령’
더보기

中 “톈안먼 반복은 없다”…30만 나설 주말 홍콩시위 ‘분수령’

뉴스1입력 2019-08-16 15:38수정 2019-08-16 15: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 10분 거리에 있는 중국 광둥성 선전에 중국 군 병력 수천명과 장갑차 수십대까지 집결하면서 중국이 조만간 홍콩 사태에 무력개입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확산하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는 군 투입 가능성을 부정하지 않으면서도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선 일축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사설을 통해 “만약 홍콩 시위를 진압하더라도 6·4 사건이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6·4 사건은 1989년 ‘톈안먼 사건’(天安?事件)를 지칭하는 것으로, 당시 베이징 광장에서 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던 시위대를 중국 군이 탱크로 밀고 들어오면서 수천명이 사망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은 홍콩에서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30년 전에 사용했던 것보다 더 정교한 방법을 갖고 있다”며 “30년 전의 혼란으로 중국을 위협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중국은 그때보다 훨씬 강하고 성숙해 복잡한 상황을 관리하는 능력이 크게 향상됐다”며 “홍콩 사회가 도시를 망치려는 미국의 시도를 인식해 홍콩 정부의 주도하에 법치주의를 적극적으로 회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 매체의 반응은 14일(미국 현지시간)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톈안먼 광장을 새로 만들지 말라”고 경고한 지 하루 만에 나왔다. 중국 정부는 미국과 영국 등 서방 국가가 홍콩 사태에 목소리를 내는 것은 ‘내정간섭’이라는 입장이다.

공산당으로부터 집중 검열을 받고 있는 톈안먼 사건을 언론이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중국 내에서도 톈안먼 사건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해 AFP통신은 “선전에 국기를 흔드는 군인과 장갑차의 모습이 국제 논객들에게 톈안먼 진압의 망령을 불러일으키자, 중국 정부가 직접 나서 이를 불식시키려는 의도”라고 해석했다. 당시 이 사건이 알려지면서 중국은 국제사회로부터 2년 가까이 외면받았다.

이런 가운데 시위 주최측인 민간인권전선이 일요일인 오는 18일 30만명이 나설 집회를 예고해 이번 주말이 무력진압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