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의 ‘벙어리’ 발언은 장애인차별”…장애인단체 인권위 진정
더보기

“황교안의 ‘벙어리’ 발언은 장애인차별”…장애인단체 인권위 진정

뉴시스입력 2019-08-16 14:34수정 2019-08-16 14: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애인단체, 시정 요구 진정 인권위 제출
"타인 비하하고자 장애 비하 용어 사용해"
국회의장 관리책임도 언급…진정서 제출

장애인단체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의 발언을 문제삼아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공식석상에서 ‘벙어리’라는 표현을 쓰는 등 장애인차별 발언을 했다는 취지다.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와 장애인 64명은 16일 “황 대표와 하 최고위원은 공개된 장소에서 자신의 의견을 밝히면서 타인을 비하하고 모욕하고자 하는 의도를 가진 표현에 장애 비하 용어를 빗대어 사용했다”며 시정을 요구하는 내용의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했다.

이들은 황 대표와 하 최고위원이 ‘벙어리’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을 문제 삼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표 및 최고위원 증진 연석회의 발언에서, 하 최고위원은 11일 페이스북 게시물에 각각 문제의 어휘를 썼다.

이들은 “벙어리라는 표현은 사회적 차별과 혐오를 조장하는 장애인 비하 표현으로, 오래 전부터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 것”이라며 “본인들의 정치적 반감을 드러내며 누군가를 공격하고 모욕하기 위해 (이 같은 표현을) 사용하는 행위는 국회의원의 위치와 역할을 고려할 때 매우 심각하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또 “사건 발생 이후 장애인들이 황 대표 소속 정당을 직접 찾아 면담을 요청했으나 아직까지 아무런 사과와 재발방지에 대한 얘기 한마디 없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하 최고위원은 많은 장애인들의 문제제기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같은 표현을 사용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황 대표와 하 최고위원은 장애인을 국민이 아닌 정치적 쇼에 동원하는 하찮은 사람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강력한 시정권고를 통해 다시는 이런 악의적인 행위가 국회 안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해주실 것을 요구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들은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해서도 “국회의원들에 대한 관리감독 문제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면서 인권위가 시정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

그러면서 인권위가 ▲황 대표와 하 최고위원의 공개 사과 ▲국회의원과 당직자 전원에 대한 장애인 인권교육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및 가이드라인 수립 등의 권고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