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北 발사체 발사, 항구적 평화 정착 노력 무색하게 만들어”
더보기

與 “北 발사체 발사, 항구적 평화 정착 노력 무색하게 만들어”

뉴시스입력 2019-08-16 14:03수정 2019-08-16 1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결코 과거로 돌아갈 수 없어…성숙한 대응 요청"
"북의 도발적 언사 대한민국 국민 정서에 안좋아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한 것에 대해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고자 하는 그간의 노력을 무색하게 만들 수 있고 동아시아와 세계 평화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명의로 문재인 대통령의 8·15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한 데 이어 오늘 아침에는 동해상으로 또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며 “북한의 도발적인 군사 행동과 성명은 최근의 한미연합훈련과 우리의 중기 국방 계획을 강도 높게 문제 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이 과거 주한미군 주둔이 문제되지 않는다고 대범한 자세를 보여준 것처럼 우리의 예정된 한미 합동훈련과 국방력 증강 계획도 결코 한반도 평화를 해치는 방향으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가지고 성숙한 대응을 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우리는 결코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 북미회담의 조속한 재개와 남북관계의 획기적 진전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북한이 발표한 막말성 조평통 담화에 대해 “북한의 무례하고 도발적인 언사는 대한민국 국민 정서에 매우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고 남북이 함께 헤쳐나가야 할 한반도의 미래에도 바람직하지 않은 결과로 작용할 수 있다”면서도 “문 대통령을 직접 지칭하지 않았고 노동신문을 비롯한 대내 매체에는 게재하지 않음으로써 일정 정도 수위를 조절한 것은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날 오전 북한은 대남기구인 조평통 대변인 명의의 담화문을 내고 “남조선 당국자의 말대로라면 저들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남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하며 조선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하늘을 쳐다보고 크게 웃음)할 노릇”이라고 맹비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