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北, 경축사에 미사일로 답…이래도 평화의 봄이냐”
더보기

한국당 “北, 경축사에 미사일로 답…이래도 평화의 봄이냐”

뉴스1입력 2019-08-16 11:46수정 2019-08-16 11: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 News1

자유한국당이 16일 북한의 미상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경축사에 미사일로 답하는 북한, 이래도 평화의 봄인가”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이 또다시 미사일을 발사했다.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하나된 나라(One Korea)를 외친지 24시간도 채 지나지 않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강조하던 강력한 군 방위력은 발사체의 형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화 분위기는커녕 내민 손에 미사일로 응답하는 북한을 두고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문 대통령의 고집에 국민의 시름은 깊어만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경축사에 대해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며 대화기류를 일축했다”며 “북한은 어렵게 보낸 우리의 인도적 지원을 거절했고 입에 담지 못할 막말로 우리를 호구 취급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 대변인은 “정부의 귀 막은 친북 기조로 대한민국의 앞날은 캄캄하기만 하다”며 “한국당은 안보가 굳건한 대한민국과 새로운 한반도를 열어갈 당당한 평화를 도모하기 위한 정책 대전환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한반도의 긴장을 높이는 무모한 도발을 하지 말라”며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계속 도발한다면 남북관계의 악화는 물론 국제적 고립만 재촉할 뿐”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