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北 文 경축사 비난에 “남북관계 발전 전혀 도움 안돼”
더보기

통일부, 北 文 경축사 비난에 “남북관계 발전 전혀 도움 안돼”

뉴시스입력 2019-08-16 11:28수정 2019-08-16 11: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일부 "北조평통 발언 판문점선언 합의 정신에 부합 안해"
'남한과 마주 않겠다'는 北에 "남북관계 발전 적극 호응해야"
"북측 담화 공식 평가 적절치 않아, 대북 식량 지원 입장 확고"
"이산가족 문제, 화상·대면상봉 다양한 방식 통한 진전 노력"

통일부는 북한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세게 웃기는 사람’이라며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한 것에 대해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그러한 발언은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이 담화에서 ‘한미군사훈련 끝나더라도 남한과 마주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우리는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을 철저히 이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의 이러한 노력에 북측도 적극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2045년 원코리아’ 구상을 제시한 것과 관련 구체적인 통일 방안을 준비하는 지에 대해 “(문 대통령이) 어제 2032년 서울평양공동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된 나라, 원코리아로 세계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말했다”면서 “그 말씀의 취지를 그대로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지난 11일 외무성 국장 명의 담화보다 더 센 수위의 조평통 담화가 나온 것을 어떻게 평가하는 지에 대해서는 “북측 담화의 수위를 우리가 공식적으로, 구체적으로 평가해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을 아꼈다.

남북관계 상황이 점점 악화되는데 우리 정부가 촉구 외에 할 수 있는 게 없느냐는 지적에는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 간의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며,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라며 “북측도 이에 적극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김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오늘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계속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다”면서도 “연락사무소 소장회의는 장기간 개최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빨리 소장회의를 조속히 개최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북측에 요구했다.

북측에 대한 인도적 지원 계획 같은 것은 변함 없는 지에 대해서는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대북 인도적 쌀 지원과 관련해 새롭게 확인해 드릴 내용은 없다”면서 “우리 정부는 인도적 견지에서 북한 주민들의 식량난을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필요한 부분에 대해 인도적 지원을 한다는 입장을 확고하게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진전이 있을 지에 대해 “이산가족 문제는 인도적인 문제로서 우리 정부가 최우선시 해서 추진해야 될 과제로 인식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화상상봉이라든지 대면상봉이라든지 다양한 방식을 통해 실질적으로 진전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