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인영 “조국 사모펀드 투자 법적 문제 없다” 적극 엄호
더보기

이인영 “조국 사모펀드 투자 법적 문제 없다” 적극 엄호

뉴시스입력 2019-08-16 11:26수정 2019-08-16 11: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약정 한도일뿐 그만큼 투자 안 해…결정적 하자 아냐"
"北 발사체, 유감 표명…북미협상에 도움되지 않을 것"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에 대해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조 후보자를 엄호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투자 약정의 한도인 거지 그만큼 투자한 것은 아니지 않냐. 법적으로 문제가 없기 때문에 조 후보자에 대해 결정적 하자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가족이 사모펀드에 총 재산 규모보다 큰 74억5500만원을 출자하기로 투자약정을 맺었다. 실제 조 후보자 가족이 납입한 금약은 10억원 정도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는 이날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거듭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 한미군사훈련이 끝나는 대로 북미 간에 비핵화실무협상이 있을 텐데 그 과정에서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북한이)북미관계 개선은 물론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서도 최근 경직된 입장을 표명하고 있는데 북미관계와 남북관계는 쌍두마차여서 어느 한 바퀴만 가지고 한반도 평화를 진척시킬 수 있지 않다”며 “동시적 접근에 대해 북한이 열린 마음으로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그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대통령께서 책임 있는 경제 강국, 대륙과 해양 교량강화, 평화로 도약하고 통일을 지향하는 대한민국을 말씀하신 것에 전적으로 동감한다. 향후 국회에서 정책적으로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