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文대통령 비난한 北에 “남북관계 발전 도움 안돼”
더보기

통일부, 文대통령 비난한 北에 “남북관계 발전 도움 안돼”

뉴스1입력 2019-08-16 11:03수정 2019-08-16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뉴스1 © News1

통일부는 16일 북한의 대남기구가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한 것에 대해 “그러한 발언은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내놓은 담화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을 철저히 이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으며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의 이러한 노력에 북측도 적극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지난 11일 북한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국장이 담화를 통해 한미훈련을 중단하거나 이에 관한 해명을 하기 전에는 남북간 접촉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고 했을 때도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

주요기사

김 부대변인은 그외 담화에 대한 의도나 평가에 대해서는 “일일이 거기에 대해 평가해 공식적으로, 구체적으로 입장을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