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믿기지 않는 기적”…박슬기 임신 심경
더보기

“믿기지 않는 기적”…박슬기 임신 심경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16 10:59수정 2019-08-16 11: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박슬기 SNS

방송인 박슬기(33)가 임신 18주차라고 밝혔다. 태명은 ‘방탄공기’다.

박슬기는 15일 태아 사진과 함께 “벅 차는 일이 제게도 왔다”며 임신 소식을 전했다. 박슬기는 2016년 7월 1세 연상 광고회사 PD와 결혼한 바 있다.

박슬기는 “결혼하고 4년 만에 만난 아기천사”라면서 “더욱 감격스럽고 믿기지 않는 기적처럼 느껴진다”고 밝혔다.

이어 박슬기는 “기다린 아기지만 요란스러운 엄마 덕에 지칠 법도 한데 검사 받을 때마다 요리조리 몸을 뒤척거리고, 건강미 뿜뿜 하며 저를 안심시켜준다”며 “뱃속부터 효녀인 듯 하다”고 기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박슬기는 “‘아이는 언제 가져?’ 하고 진심으로 걱정해 주셨던 분들께 이렇게 좋은 소식 전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적었다.

아울러 박슬기는 “안정기에 접어들어 벌써 18주”라며 “잘 먹고 잘 자고 긍정의 기운으로 열 달을 잘 채워 순산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여 “태명은 ‘방탄공기’”라며 “저희 부부 공문성♡박슬기를 따서 (지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슬기는 “처음엔 ‘공기야~’ 부르다가 건강하라는 마음을 담아 모든 방해물로부터 꿋꿋이 건강을 지키라는 의미의 방탄이를 붙였다. 주로 ‘방탄’이라고 부른다”며 “방탄소년단같은 큰 인물이 되라는 마음도 물론 장착”이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